무인도, 우리나라에도 있을까요?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4번째로 섬이 많은 나라입니다.

약 3400여 개의 도서 중 2900여 개가 무인도이고 무인도의 수는 여러가지 이유로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살기가 힘들고 불편해서, 쓰레기가 많이 떠내려와서, 접근성이 좋지 않아서.. 

무인도가 버려지는 여러 이유가 있지만 이들은 우리의 영토이자 가능성의 땅이며 상상력을 키워주고 때로는 지친 뱃사람들이 쉴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합니다.

이런 무인도를 잘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고민했습니다.

무인도섬테마연구소는 자발적 고립의 무인도를 

온전히 경험 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3주간의 무인도 체험기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자 1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무인도는 어떻게 가나요?’ 

‘저도 가고 싶어요.’

 ‘다음에 데려가 주세요.’ 

.

.

.


‘아, 무인도에 가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이렇게나 많구나. 나만 이상한게 아니었구나.’


 - 한겨레, 2017년 8월 31일, '무인도에 미치다’  - 

부루마블을 하다 무인도에 갔고, 무인도에서 찍었던 사진을 SNS에 올렸다가 16명과 함께 무인도에 가게 된 것이 <이카루스> 무인도탐험대의 시작이었습니다.



이후 현재까지 25기가 넘게 진행된 <이카루스>무인도탐험대에 200여 명이 다녀갔습니다. 아무 것도 없는 무인도에서 먹을 것부터 몸을 녹일 불까지 직접 마련해야하는데 말이죠. 



‘진짜 나를 찾고 오겠다.’ 라는 분이나

‘누구에게도 고민을 토로할 수 없어

이렇게 섬으로 왔다.’는 분, 

직장을 그만두고 새로운 마음을 가진 분,

아들과 손잡고 온 아버님이나 선생님,

신혼부부지만 과감히 무인도를 찾은 분, 

세계여행의 시작점으로

무인도에 오신 분도 있었습니다. 



무인도섬테마연구소는 그 이유가 다르더라도 각자의 무인도를 즐길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